티스토리 뷰

지난 5월 27일 부산경남경마공원 마필관리사 박경근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그가 남긴 마지막 말은 'x같은 마사회였습니다.' 그리고 8월 1일 같은 작업장에서 또 한명의 마필관리사가 자살했습니다.


왜 마필관리사들이 연속해서 자살하는 걸까요? 한국마사회에서 마필관리사들이 어떤 대우를 받고 있길래. 고 박경근 마필관리사의 어머니가 절규하며 하는 이야기 들어보세요.


7월 4일 서면 쥬디스태화 앞 집회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38,967
Today
2
Yesterday
4
링크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