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거돈 : 현재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에서 2위 후보를 2배 이상 차이로 따돌리고 있고 가상대결에서도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여론조사 기세만큼 선거 분위기를 주도하지는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누가 나와도 당선되는 걸로 나오는데 오거돈 전 장관은 민주당 소속이 아니다. 인물 경쟁력은 좋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인 정당을 결여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지금이라도 당장 입당하면 정당이란 요소를 갖출 수 있다. 그러나 당내 기반이 약한 오거돈 전 장관이 당 내 경선에서 승리하기란 쉽지 않다. 게다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전폭적 지지를  받았음에도 지금까지 입당을 미루면서 당 내 평판이 좋지 못하다. 

 

 

 

김영춘 : 현재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거론되는 후보 중 가장 유력한 후보다. 직전 부산시당 위원장으로 지난해 부산 선거를 승리로 이끈 공적이 있고 본인 스스로 험지라 할 수 있는 부산진구에서 당선되어 탁월한 경쟁력을 입증했다. 친문계가 아닌 계파를 넘어선 정치인이라는 것도 여론에 어필할 수 있는 요소다. 가장 큰 걸림돌은 현직 사퇴다. 부산시장 선거에 나가려면 장관은 물론 국회의원도 그만둬야 한다. 김영춘 장관이 출마하면 그의 지역구에서 재선거도 함게 치러지게 된다. 그러면 야당은 김영춘 의원 지역구에 거물급을 공천하여 표 결집력을 높일 수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부산시장 선거 출마를 위한 의원직 사퇴가 부산시장 선거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것이다. 이 불확실성의 해소가 출마의 관건이다. 

 


 

서병수 : 친박이지만 나름 합리적이라는 평가다. 돌출 발언이 없어 안정적인 점도 장점이다. 무엇보다 현직시장이라는 게 가장 큰 이점이다. 최근 젊은층을 겨냥한 시정 목표를 쏟아내며 현직 프리미엄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4년 내내 직무수행 지지도가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고 홍준표 당 대표와 갈등을 일으키고 있어 현직 시장임에도 공천은 미지수다.  엘시티 비리와 성완종 메모에 대한 대중의 의심으로부터도 자유롭지 못하다. 부산의 자랑거리인 부산국제영화제를 망쳤다는 비판은 치명적이다.

 

 

 

이호철 : 가장 결집력 있는 문재인 지지층을 우군으로 가지고 있다. 그간 부산에서 정치적 역할이 적지 않았기 때문에 부산시당 내 실질적 지분도 상황에 따라 김영춘 장관을 능가할 수 있다. 실세라는 부정적 여론도 정권 초기 효과적으로 차단하면서 출마에 대한 비판으로부터 자유롭다. 그러나 인지도가 낮다는 약점이 있다. 신기하게도 대중은 이호철이란 이름은 기억하면서 그 이미지는 떠올리지는 못한다. 언론을 통해 들어는 봤는데 무대에 선 걸 본 적이 없으니 도대체 누군지는 모르는 것이다. 이호철이 출마하려면 이러한 대중의 인지장애를 빨리 해소시켜야 한다. 그러나 이호철은 아직 그런 의지가 없는 거 같다. 

 

 

 

조경태 : 4선이지만 자유한국당으로선 새로운 피다. 만약 공천한다면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흥미로운 경쟁구도를 만들 수도 있다. 가장 큰 문제는 광역자치단체장으로서 안정감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국민회의를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입당하고 그 과정에서 당시 당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막말을 퍼부어댄 조경태의 모습에서 자치단체장으로서의 풍모를 떠올리기는 어렵다. 조경태 의원이 당선이 불투명한 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3년 남은 국회의원을 버릴 것 같지도 않다는 생각이 든다.


 


정경진 : 부산시 공무원 출신으로 행정 전문가를 어필할 수 있다. 같이 일하고 싶은 상사로 뽑힐 정도로 공직 사회 내 평판도 나쁘지 않다. 부산상고 출신이면서 참여정부 청와대에서도 일한 바 있어 친노 네트워크도 약하지 않다. 그러나 정치 신인으로 낮은 인지도가 문제다. 이미지 상 오거돈과 겹치는 부분은 낮은 인지도 돌파를 더욱 어렵게 한다. 애초 구청장에 거론되기도 했는데 부산시장은 역할에 비해 너무 큰 보상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박민식 : 자유한국당 내 최초로 부산시장 도전을 선언했다. 깔끔하고 스마트한 이미지의 정치인으로 지난 총선 패배 후 전재수 의원을 찾아가 포옹한 장면으로 페어플레이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바로 그 패배가 치명적 약점이다. 총선에서 패배한 정치인에게 자유한국당이 후보직을 맡길지 의문이다.


 


김세연 : 부산시장 선거 때마다 늘 거론되는 유력한 후보다. 야당 후보 중 인물 경쟁력은 최고라 할 수 있다. 만약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거나 연대해서 출마한다면 더불어민주당으로선 가장 힘든 상대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지역구에서 김세연 의원의 영향력도 많이 떨어졌다. 2016년 총선에서 56%를 얻었는데 이는 2012년보다 10% 낮은 득표율이다. 김세연 의원은 아버지 후광으로 국회의원이 된 소위 금수저다. 선거에 대한 청년층의 참여가 높아가고 촛불로 시대 분위기가 바뀐 상황에서 금수저는 표 확장성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549,807
Today
100
Yesterday
331
링크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