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 고관


동구청 앞 일대를 고관이라고 한다. 동구청 앞에 옛날에 왜관이 있었는데 화재가 많고 주거가 불편한 문제로 1678년 초량(현 용두산공원)으로 이전하였다. 이후 동구청 앞 왜관을 고관이라 불렀는데, 그 지명이 지금도 불리고 있는 것이다. 
 







2. 해관로


부산 중부소방서에서 부산데파트 사이 바다를 따라 이어진 안쪽 길을 해관로라 부른다. 과거 이 길 끝(남포동 쪽)에 해관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해관은 지금의 세관과 같은 곳으로 그 앞은 100년 전 바다였다. 지도상 해관로 앞 부분은 이후 매립되었다.





해관로 앞이 예전엔 바다였다.




3. 새마당


예전에는 중앙동 일대를 '새마당'이라고 불렀다. 새마당은 '새로 생긴 넓은 땅'이란 뜻인데 그 자리가 바다였던 곳을 매축해서 만들었기 때문이다. 








4. 기찰


금정구 부곡동의 다른 별칭으로 기찰이 있는데 기찰이란 검문소와 같은 것으로 가까운 동래도호부에서 동래로 오가는 사람 가운데 수상한 사람을 색출하는 역할을 했던 곳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