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갈치에 가면 양곱창 집이 몰려있는 곳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입소문이 자자한 곳을 가봤습니다. 고기 맛도 좋았고 반찬도 참 맛깔났지만 무엇보다 좋았던 건 장사하시는 아주머니의 마음 씀씀이였습니다. 왠지 옆에 있으면 편안한 느낌을 주는 그런 사람 있죠. 자갈치에서 장사히시면서 많은 덕을 쌓았을 거 같은 아주머니 모습에 양곱창을 더 맛있게 즐겼습니다.





왜때문인지는 모르나 양을 먹고나면 그 다음날까지 속이 든든하다.




생간을 주는데 입안에서 그냥 녹는다.






이 마늘 먹는 재미도 솔찮다.





맵쌉한 파가 식욕을 돋군다.






이 젓갈로 밥 한공기 다 비울 수도 있겠다.







큰 거는 4명 중간 거는 3명 작은 거는 2명이 먹는 양.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19,618
Today
10
Yesterday
14
링크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